○ 조그만 쉼터.2010. 11. 11. 00:11

[ 알고 싶고, 캐고 싶은 마음 ]


연애를 하거나 결혼을 하게 되면
상대의 생각, 심지어 감정까지 시시콜콜 알고 싶어 합니다.
상대에게 관심이 많아서라고 하지만, 그보다는 상대가
내 것이라는 생각이 더 커요. 이것은 상대를 자신의
통제권안에 두려는 마음에서 비롯됩니다. 이런
갈등을 피하려면 먼저 상대에게 맞춘다는
마음으로 내 생각을 내려놓아야 합니다.
자꾸 알고 싶고, 캐고 싶은 마음을
내려놓아야 해요.


- 법륜의《스님의 주례사》중에서 -


* '내 사람'이다 싶으면
더 알고 싶고 더 캐고 싶어집니다.
그러다가 자칫 부딪치고 깨지기도 합니다.
자꾸 캐다 보면 흠도 나오고 티도 보이기 때문입니다.
'내 사람'이 절대 '내 것'은 아닙니다. 그는 그, 나는 나,
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'그 사람의 세계'를 인정하고,
인내하며 조화를 이루어 가는 것, 그것이
좋은 연애, 좋은 결혼입니다.


'○ 조그만 쉼터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* 부부 생활의 법칙.  (0) 2010.11.14
* 단지 15분.  (0) 2010.11.12
* 알고 싶고, 캐고 싶은 마음.  (0) 2010.11.11
* 시도하지 않은 일은 이루어지지 않는다.  (0) 2010.11.07
* 나하고 놀자.  (0) 2010.11.02
* 찬란한 고독  (0) 2010.11.01
Posted by 로티스트 로티스트

댓글을 달아 주세요